기후위기시계
  • 흥국화재, '탈석탄 금융' 선언
석탄발전 채권 투자 중단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흥국화재는 1일 광화문 본사 회의실에서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흥국화재는 이날 국내외 석탄발전소 건설과 관련한 신규 투자를 하지 않고 관련 채권에도 투자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석탄 채광에 대한 직접 투자도 배제한다. 대신 신재생에너지와 전기차 등 친환경 투자는 확대키로 했다.

아울러 흥국화재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방안을 모색한다. 친환경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투자 규모도 확대할 계획이다.

h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