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화생명금융서비스, 초대형 GA 출범…‘메기’역할 기대
설계사 1만9000명, 500개 지점
구도교 대표 “IPO추진 자본확충”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한화생명의 보험판매 전문 자회사인 한화생명금융서비스㈜가 1일 출범했다. 총자본 6500억원, 1만9000명의 설계사, 500여개의 영업조직을 갖춘 초대형 GA의 탄생이다. 한화생명은 국내 빅3 생명보험사 가운데 처음으로 제판분리(제조와 판매 분리)에 나서면서 보험업계 판도 변화를 이끌게 됐다. 출범과 동시에 GA 1위사로 부상하며 ‘메기’ 역할을 해낼지 주목된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 출범식이 1일 63한화생명빌딩 별관 1층 세미나실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한화생명 여승주 대표이사 사장, 한화생명금융서비스 구도교 대표이사, 정미경 FP(설계사) 명예부사장, 기혜영 FP 명예이사 및 대표 FP 20여명, 대표 지역단장과 지점장 등 주요 임직원이 참여했다.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이사는 “경쟁력 있는 상품의 적시공급, 고객에게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 제공, 청약부터 지급까지의 프로세스 혁신 및 디지털경쟁력 강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한화생명은 한화생명금융서비스의 성공에 든든한 버팀목이 될 것”이라고 축하의 메세지를 전했다.

구도교 한화생명금융서비스 대표이사는 “업계 넘버원 초대형 판매회사로 도약할 것”이라며 “IPO를 통한 자본확충으로 미래 성장력도 강화 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구도교 한화생명금융서비스 대표이사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2025년까지 설계사 약 2만6000명, 당기순이익 2100억원 이상 달성을 목표로 내세웠다. 현재도 한화생명금융서비스의 보유 설계사는 기존 GA 1위사보다 약 20% 많다. 매출액 규모도 지난해 한화생명의 전속상품 판매량 기준 약 1조원이다. 이는 기존 대형 GA 5개사의 평균 매출액보다 2배가 많은 수준이다.

전속채널부터 이어온 고액자산가를 위한 FA센터는 전국 7개 지역에 설치되어 VIP고객 대상 전문가 컨설팅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FP에는 현재 GA업계의 리딩그룹을 상회하는 수수료 총 지급률과 선지급률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9개의 손해보험사(메리츠, 한화, 롯데, MG, 흥국, 삼성, 현대, KB, DB)와 제휴를 마치고 손보 영업 준비도 마쳤다. 손보제휴센터를 전국 각 지역단에 설치해 생보와 손보를 아우르는 상품 컨설팅과 보험금 청구·심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자동차보험센터도 신설해 자동차보험비교견적 서비스와 고객문의에 대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