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한금융, AI 등 3000억 디지털 투자 나선다
조용병 회장 “금융 경계 뛰어넘는 디지털 생태계 구축”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신한금융그룹 계열사들이 그룹의 디지털 사업·투자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3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했다.

조용병 회장과 정운진 신한캐피탈 사장, 이성용 신한DS 사장, 그룹 주요 계열사 CDO(최고디지털책임자)들은 30일 서울시 중구 청계천로 신한은행 광교빌딩에서 ‘원 신한 커넥트 신기술투자조합 제1호’ 펀드 약정식을 열었다.

이 펀드는 국내 금융사 최초의 디지털 전략적 투자(SI) 펀드로, 신한금융지주의 디지털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유망 벤처·스타트업·예비 유니콘 기업들에 투자한다.

신한은행·신한카드·신한금융투자·신한생명 등 계열사가 출자자로 참여해 총 3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했고, 신한캐피탈이 펀드운용(GP)을 맡는다.

신한금융이 펀드로 주로 투자할 영역은 인공지능(AI)·블록체인·클라우드·데이터 등 'ABCD 기술'과 비금융 콘텐츠·플랫폼 등이다.

조용병 회장은 약정식에서 “미래 유니콘 기업을 선제적으로 발굴, 육성하고 금융의 경계를 뛰어넘는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그룹 차원의 전략적 디지털 투자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