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화생명 초간편가입 종신보험 출시…질문 2개로 가입
2년이내 입원수술 삭제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도 특약으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한화생명이 두 가지 질문만 통과하면 유병자·고령자도 가입할 수 있는 ‘한화생명 초간편가입 종신보험’을 25일 출시했다.

이 보험은 ▷3개월내 입원·수술·추가검사(재검사) 필요소견 ▷5년이내 암·협심증·심근경색·뇌졸중 진단만 통과하면 가입할 수 있도록 조건을 대폭 완화했다.

기존 간편가입 종신보험의 3가지 질문 중 ‘2년 이내 입원·수술(제왕절개 포함)’을 제외한 것이다. 이에 2년 이내 입원과 수술 이력이 있는 소비자도 종신보험에 가입할 기회가 생기게 됐다.

이 상품의 주계약 가입한도는 최대 10억원이다. 큰 금액의 사망보장임에도 간단한 가입절차로 준비할 수 있다. 사망보험금을 상속세 재원으로 활용하고자 하는 유병자·고령자 고객의 관심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또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에 대해 특약으로 최대 5000만원까지 추가할 수 있다. 암·뇌·심장관련 중대질환의 진단·입원·수술을 보장하는 30여종의 특약도 선택할 수 있어 원하는 보장만 골라서 가입이 가능하다. 가입가능 나이는 보험나이 기준 30세~73세다.

한화생명 성윤호 상품개발팀장은 “기존 일반종신보험뿐만 아니라 간편종신보험에도 가입하지 못했던 고객들이 ‘한화생명 초간편가입 종신보험’을 통해 보장받을 수 있다”며 “최근 니즈가 높은 표적항암약물치료 또한 최대 5천만원까지 파격적으로 늘린 만큼 유병자 시장의 선두주자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