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보증권, 이석기 대표이사 선임…각자 대표체제로
박봉권 대표, IB·WM부문…이석기 대표, 경영지원총괄·S&T부문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교보증권이 이석기 대표이사를 선임하고 신사업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교보증권은 24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이석기 교보생명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 신임 대표는 1993년 교보생명에 입사해 재무실장, 경영기획실장, 투자사업본부장, 자산운용담당을 거쳐 경영지원실장(부사장)을 지내는 등 투자에서 운용까지 금융 전반의 경력을 두루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교보증권은 올해 사업목표를 ‘기존 비즈니스를 강화해 수익성을 극대화하고 디지털혁신을 통해 미래성장 기반을 구축하자’로 정하고, 이 신임 대표의 경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디지털 플랫폼 구축, 마이데이터, 벤처캐피탈투자 등 신사업에 진출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해간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교보증권은 각자 대표체제로 전환한다. 박봉권 대표는 IB부문, WM사업부문을, 이 신임 대표는 경영지원총괄, S&T부문을 각각 맡게 된다.

박봉권(왼쪽), 이석기 교보증권 대표이사

교보증권 관계자는 “각 부문의 노하우와 전문성을 살린 신속한 의사결정을 통해 사업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주요 사업부문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이익 중심의 생산적 경영체계를 확립해 시너지 극대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