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구미 보람이’ 출산기록 찾아 170곳 산부인과 뒤진다

경북 구미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세 여아의 친모 석모 씨가 호송 차량으로 이동하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 경북 구미의 한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세 여아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친모인 석모(48) 씨의 임신과 출산을 확인하기 위해 인근 산부인과를 대대적으로 압수수색했다.

23일 경북 구미경찰서는 구미시, 김천시, 칠곡군의 전체 산부인과 의원과 대구지역 일부 산부인과 의원 등 170곳을 압수수색해 석씨의 진료기록을 찾고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석씨의 진료 기록은 나오지 않아 타지역까지 확대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

경찰은 석씨가 2018년 1∼3월에 숨진 여아를 출산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이 시점 이전에 타인 명의로 진료했을 가능성까지 두고 산부인과 진료기록을 꼼꼼히 살펴보고 있다.

이와 함께 숨진 여아의 친부를 찾을 경우 수사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석씨 주변인을 상대로 3∼5년 전 석씨와 사귄 남성을 탐문하고 있다.

경찰은 석씨가 지난해 말 휴대전화 기기를 바꿔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최근까지 사용해온 휴대전화 기기에는 통화기록과 문자메시지 등이 별로 없다고 한다.

통신사 압수수색으로는 최근 1년 치 통화기록만 확보할 수 있어 실제 필요한 3∼5년 전 통화기록 등은 얻지 못했다.

수사 관계자는 "오랫동안 사용한 석씨의 휴대전화가 있다면 기기에서 통화기록과 문자메시지 등을 확보할 수 있을 텐데 이를 확보하지 못해 수사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행방불명된 여아의 소재도 파악하고 있지만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했다.

경찰은 다음 달 5일 기소할 때까지 행방불명된 아이의 소재 찾기, 석씨의 임신·출산 입증하기, 숨진 여아의 친부 찾기 등에 수사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수사에는 구미경찰서 형사과 4개 팀과 경북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 7개 팀이 투입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