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맛있게 드셨으면 별점 1점” 배달 사장님 황당한 ‘역발상’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리뷰 별점 1점 주면 서비스 드려요”

악의적인 리뷰로 인한 배달 자영업자들의 고충이 늘면서 역발상으로 ‘리뷰 1점 이벤트’를 내건 한 자영업자가 화제다. 별점 테러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아예 의도적인 1점 리뷰 이벤트를 진행하는 고육지책까지 등장한 것이다.

배달 자영업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음식점에서 진행되고 있는 ‘리뷰 1점 이벤트’가 알려졌다.

이 업주는 “리뷰 별점 1개와 음식사진 리뷰를 올리면 서비스를 음료를 제공한다”며 “맛있게 드셨다면 꼭 별점을 1개만 달라”고 안내했다.

리뷰는 가게 매출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로, 업주들은 별 5개 리뷰를 확보하기 위해 엄청난 공을 들이고 있다. 이 때문에 기존 상식을 깨는 해당 업주의 ‘역발상’ 이벤트가 동종업계 업주들 사이에서 적지 않은 반란을 일으키고 있다.

타 업주는 “고객들이 궁금해서 더 주문할 것 같다”, “생각의 차이다”, “역발상이 신선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리뷰 테러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가 이같은 고육지책까지 등장하게 만들었다는 목소리도 있다.

한 자영업자는 “별점 1점, 2점 리뷰로 평점이 확 낮아지는 스트레스가 적지 않고 낮은 별점을 주겠다며 무리한 요구를 하는 고객들도 많다”며 “차라리 의도적으로 별점 1점을 만드는 것이 리뷰 스트레스를 줄이는 방법인 것 같다. 오죽했으면 이런 이벤트가 나왔을까 싶다”고 토로했다.

손편지의 ‘조리’를 ‘로리’로 잘못읽고 불쾌하다며 악성 리뷰를 남긴 사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볶음밥 곱배기를 요구했지만 이를 들어주지 않았다며 항의하는 리뷰 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실제 최근에는 무리한 서비스를 요구하고 이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별점 보복’을 하거나 비상식적인 악성 리뷰를 남기는 고객들로 피해를 호소하는 자영업자들이 적지 않은 상태다. 업주들 사이에서는 ‘리뷰 악몽’이라는 말까지 생겨날 정도다.

대표적으로 아이의 생일이라며 볶음밥을 곱배기로 요구했다가 이를 들어주지 않았다고 별점 테러를 남긴 사례, 업주가 손글씨로 쓴 쪽지의 ‘조리’ 글자를 ‘로리’로 잘못 읽고 불쾌하다며 악성 리뷰를 남긴 사례 등이 알려져 논란이 되기도 했다.

배달 플랫폼 업계에서는 이같은 부작용을 막기 위해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실제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네이버는 최근 스마트플레이스에서 평점 기반 리뷰 시스템을 폐지하고 해시태그 형식의 통계 정보를 선보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배달의민족은 악성 리뷰에 대해 자영업자가 요청하면 30일 동안 게시를 중단하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요기요도 ‘클린 리뷰’ 시스템을 도입해 악용 사례를 차단하고 있다. 하지만 시행된 지 수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악성 리뷰 문제는 끊이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다.

sjpar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