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화재, ESG위원회 신설
신속한 의사결정 가능해져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삼성화재가 지속가능경영 강화를 위하여 ESG위원회를 신설했다고 22일 밝혔다. ESG위원회 설치는 관련 규정과 함께 19일 오전 주주총회 후 이사회에서 결의됐다.

삼성화재는 이사회 산하에 ESG 주요 정책 결정에 대한 최고의사결정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ESG 경영 이슈에 대한 신속한 의사결정 기반이 마련됨에 따라, 각종 ESG활동과 관련한 이해관계자들의 요구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화재는 그동안 ESG 경영 내재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친환경 보험상품 매출 확대, 종이 없는 보험계약 실현, 온실가스 감축 활동, 사회책임투자 원칙에 따른 탈석탄 정책 선언, 신재생에너지 관련 투자 지속 확대 등이 대표적이다.

그 결과 국내 보험사 중 유일하게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월드지수에 7년 연속 편입됐고, 한국기업지배구조원 ESG평가에서 종합 A를 받는 등 각종 국내외 평가에서 우수한 결과를 획득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위원회 신설을 통해 전사적인 ESG 전략 및 정책 수립에 추진력을 얻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ESG경영에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