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이롱’ 환자의 한방…車보험 진료비 1조원 돌파
차보험 진료비 절반이 한방
한방, 5년간 3배 폭증
병의원 진료비 추월 전망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코로나19로 교통사고 보험금 지급이 줄었음에도 한방 진료비는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방 진료비는 지난해 전체 자동차보험 진료비의 절반을 가져갔다.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신현영 의원이 손해보험협회로부터 받은 ‘자동차보험 진료비 구성’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방 진료비는 2019년보다 15.8% 늘어난 1조108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교통량이 감소하면서 자동차보험에 접수된 사고가 2019년(776만8244건)보다 60만건 넘게 줄었다. 이에 지난해 병의원 교통사고 진료비는 1조2305억원으로 2.1% 감소했다. 병의원 진료비는 2015년(1조1981억원)과 비교해도 2.7% 느는 데 그쳤다.

그러나 자동차보험 한방 진료비는 2015년 3576억원에서 20%대 증가율을 기록하며 5년만에 3배로 팽창, 지난해 전체 자동차보험 진료비 2조3389억원의 절반 수준(47.4%)으로 확대됐다. 이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 자동차보험 한방진료비는 병의원 진료비를 추월할 것으로 전망된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중상환자, 응급환자 진료비가 아니라 한방병의원의 경상환자 진료비가 자동차보험 손실을 키우고 있다”며 “이는 결국 전체 가입자의 보험료 부담이 무거워지는 결과로 이어진다”고 우려했다.

보험분야 전문가들은 허술한 자동차보험 진료비 기준, 한방병의원과 환자의 과잉 진료·이용 성향을 한방 진료비 급증 원인으로 꼽는다.

신현영 의원은 자동차보험 경상환자 진료비, 그중에서도 한방진료비가 통제불능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당국, 소비자, 공급자 모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병의원에서 교통사고 환자 진료는 특정한 과목 의료진에 의해, 표준지침에 따라 이뤄지는데 한방병의원에는 이러한 통제 기제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층적인 실태조사를 벌이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한방 진료비에 대해서도 통제 기전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