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 부족하면’…코로나 위험식단 [식탐]
비만·비타민D 부족과 코로나 증상 악화와의 연관성 밝히는 연구 이어져
열량만 높은 정크푸드 대신 저열량 웰빙식·비타민D 식품 보충 권장

[헤럴드경제=육성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비만하거나 비타민D가 부족한 사람일수록 증세 악화의 가능성이 크다는 전문가 경고가 이어지고 있다. 면역력 향상을 위한 운동이나 숙면 등의 노력과 함께 평소 식단을 통해서도 저칼로리 웰빙식과 비타민D 식품의 섭취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터프츠대학 영양과학대 대리우시 모자파리언 박사는 “연기가 나는 불에 휘발유를 붓는 것과 같다”는 표현까지 사용하면서 비만과 코로나19와의 연관성을 강조했다. 비만한 사람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더 취약하며, 비만 자체가 코로나 감염으로 인한 합병증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이어지고 있다.

영국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 2020)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환자 5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중 35%는 비만이었으며 체질량지수가 클수록 병원에 입원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확인됐다. 의학전문가들은 비만일 경우 과잉 지방이 폐 능력을 떨어뜨릴 수 있으며, 비만으로 인한 만성 염증이 바이러스 방어 능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점을 요인으로 지목한다.

더 심각한 문제는 코로나 백신을 맞아도 비만한 사람은 건강한 사람보다 상대적으로 효과가 떨어질 것이라는 추정도 나온다는 점이다. 미국 듀크대 낸시 마시버 박사는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를 통해 “백신이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면역 체계가 잘 작동해야 하는데, 비만은 이러한 체계를 손상시킬 수 있어 백신을 맞아도 잘 듣지 않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더욱이 코로나로 인해 신체활동이 줄어들면서 전 세계는 비만인구가 급증한 상태다.

비만과 함께 비타민D 부족도 언급되고 있다. 비타민D는 면역 체계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국제학술지 ‘식품학 및 영양학에 관한 비판적 고찰(critical reviews in food science and nutrition)’ 최신호에 실린 브라질 바이아연방대 마르코스 페레이라(Marcos Pereira) 교수팀의 연구에 따르면, 비타민D 결핍 환자의 경우 코로나19 감염 증상이 더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이 체계적인 문헌 검토 및 메타분석(meta analysis·몇 년간에 걸쳐 수행된 복수 연구를 종합해 분석)을 진행한 결과, 비타민D 결핍은 코로나19 감염 가능성과 직접 관련은 없었지만 코로나19 중증 환자군은 경증 환자군에 비해 비타민D 결핍 환자의 비율이 64% 더 많았다. 또한 비타민D가 결핍된 코로나19 환자는 비타민D가 결핍되지 않은 환자에 비해 입원 비율이 81%, 사망률은 82% 높았다.

세계 각국의 과학자, 의사 등 100명의 전문가는 정신건강의학 학술지인 ‘노인학 및 노화의 신경 정신과 심리학’을 통해 “비타민D 결핍이 코로나19 중증과 관련이 있다”며 섭취 필요성에 대한 공동 성명 ‘비타민D 보충제와 코로나 19: 전문가 합의 및 지침’을 발표하기도 했다.

비타민D는 하루 30분 햇볕쬐기로도 채워질 수 있지만 외부 활동이 어려운 요즘 시기에는 결핍되기가 쉽다. 연어·참치·고등어와 같은 기름진 생선이나 달걀 노른자 등 비타민D가 풍부한 식품을 식단에 자주 올리는 것이 권장된다. 식물성 식품 중에서는 햇볕에 말린 목이버섯이나 표고버섯에 가장 많이 들어 있으며, 영양제를 통한 보충이나 비타민D를 강화한 두유 등의 식품도 결핍을 보충하는 방법이 될 수 있다.

gorgeou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