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화의 미래 ‘우주사업 사령관’ 김동관...태양광 이어 두 번째 경영능력 시험대 [피플앤데이터]
핵심 인력 집결 ‘스페이스 허브’ 출범
초대 팀장 맡아 ‘전폭적 지원’ 예고
한화에어로 이사회 합류땐 ‘통합조직 수장’
신사업 항공우주 해외확장 선봉역 기대

김승연 한화그룹의 장남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이사 사장이 태양광에 이어 우주 사업 키우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한화그룹은 각 계열사에 흩어져 있던 우주사업 핵심 인력을 한데 모아 ‘스페이스 허브’를 출범시키고, 김동관 사장을 초대 팀장에 앉혔다.

스페이스 허브는 한화그룹의 우주 사업을 총괄할 ‘종합상황실’ 역할을 할 예정이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개발에 참여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엔지니어를 비롯해 한화시스템의 통신·영상장비 전문 인력, ㈜한화의 무기체계 분야별 전문 인력으로 구성되며 최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투자한 우주위성 기업 쎄트렉아이도 참여한다.

김 사장은 지난 달 26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등기임원으로 신규 선임돼 이달 29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승인을 앞두고 있다. 동시에 쎄트렉아이의 무보수 비상무이사로도 참여할 예정이어서 김 사장의 이사회 참여는 한화솔루션을 포함해 세 곳으로 늘어난다.

이사회 합류에 이어 이번에 신규 조직의 수장까지 맡으면서 한화그룹의 우주사업에 본격적으로 힘을 실어주는 모습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쎄트렉아이는 특히 김 사장의 인맥과 글로벌 경영감각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이번에 김 사장을 이사에 선임한 배경으로도 ‘풍부한 글로벌 네트워크와 미래 트렌드에 대한 전문 지식, 투자 식견’을 들며 우주사업 및 미래형 모빌리티 등 첨단 신사업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

김 사장은 “누군가는 해야 하는 게 우주 사업”이라며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자세로 개발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적인 기업들과 경쟁하기 위해선 전문성과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봤다”며 “엔지니어들과 함께 우주로 가는 지름길을 찾겠다”고 말했다.

스페이스 허브는 앞으로 해외 민간 우주사업의 트렌드를 모니터링하고, 연구 방향과 비즈니스 모델을 설정할 계획이다. 발사체·위성 등 제작 부문과 통신·지구 관측·에너지 등 서비스 부문으로 나눠 연구·투자도 집중할 방침이다. 해당 부문별 인재 영입도 계획하고 있다.

아울러 한화솔루션의 태양광 기술과 한화솔루션이 인수한 미국 수소탱크 전문기업 시마론의 기술 등을 우주 사업과 연계하는 방안도 연구한다.

모건스탠리는 향후 민간 우주시장 규모가 2040년 약 1조1000억 달러(약 1220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승연 회장도 올해 신년사에서 모빌리티, 수소와 함께 항공우주를 신규 사업으로 꼽으며 “세계를 상대로 미래 성장 기회를 선점해 주길 바란다”고 주문한 바 있다.

김 사장은 앞으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쎄트렉아이의 해외진출 방안 등을 본격 검토할 예정이다. 김현일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