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남형 한 달 살이’ 인기몰이, 관광마케팅 효과 ‘톡톡’
지난해 5개 시군 시범 운영, 1900명이 신청해 464명 참가
올해 도내 15개 시군으로 확대해, 숙박비와 체험비 등 지원

[헤럴드경제(창원)=윤정희 기자] 지난해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시범 추진한 장기체류 여행 프로젝트 ‘경남형 한 달 살이’가 큰 인기몰이로 경남의 관광명소를 전국에 알리는 관광마케팅 효과를 거둔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는 지난해 도내 18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역 특성을 반영한 한 달 살이 프로그램을 공모해 △통영시의 ‘놀면 뭐하니? 통영살이’ △김해시의 ‘Gimhae live and life’ △하동군의 ‘흥미진진한 하동에서의 일상’ △산청군의 ‘산청에 살어리랏다’ △합천군의 ‘드라마틱 합천’ 등 5개 사업을 시범 추진했다.

경남지역 외 거주자를 대상으로 한 프로젝트에 약 1900명이 신청했으며, 개인 누리소통망(SNS) 활동이 활발한 자, 청년 등 홍보효과가 높은 464명을 선정해 약 4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참가자 연령대별 통계치를 살펴보면, 20대 이하가 209명, 30대가 116명으로 청년층이 전체 참가자의 약 70%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 참가자가 약 35%인 16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 111명, 부산 33명, 인천 20명 등의 순이었다.

참가자들은 최소 3일에서 최대 30일까지 머물면서 섬여행 및 낚시체험, 전통공예품 만들기, 딸기농장·찻잎따기 관광취업(워킹홀리데이), 역사 유적지, 액티비티, 농촌체험마을 등 다양한 경남의 관광자원을 경험하고 개인누리소통망(SNS) 등을 통해 홍보했다.

한달 살이 참가자들이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블로그 등 개인 누리소통망(SNS)에 게시한 경남관광 홍보콘텐츠는 약 3500건으로, 1인당 평균 7.5건을 게시했다.

SNS를 통해 입소문이 퍼진 하동 삼성궁. [경남도 제공]

최근에는 개인 누리소통망(SNS)을 이용한 입소문 마케팅이 그 어떤 형태의 홍보보다 큰 효과를 나타내고 있으며, 이를 증명하듯 지난해 출시한 삼성갤럭시 노트20의 광고 촬영지로 하동이 선정되기도 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는 랜선여행으로 다도 및 요가체험, 지역 토속음식 만들기 체험 등을 기획해 큰 인기를 끌었다.

통영 누비만들기 체험 참가자는 “지역의 전통공예를 체험하다 보니, 일반여행에서 느낄 수 없는 현지의 매력을 더 깊이 느낄 수 있는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동 한 달 살이 참가자는 시골살이 자체를 재미있어 하면서 “엄청 여유가 있어서 책도 몇 권 챙겨 왔는데 막상 와보니까 지역의 숨은 콘텐츠도 많고 볼거리도 많아서 책을 한 페이지도 못보고 간다”고 경남관광 매력에 푹 빠진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퇴직 후 프리랜서로 활동하며 부산에 거주하는 한 참가자는 “아버지의 고향인 산청에 귀농·귀촌을 희망하여 농사지을 땅을 직접 구입했다”며, “산청을 꾸준히 방문하여 농사를 계속할 예정이고, 한 달 살이 사업을 통해 산청에서 직접 살아보고 활동한 것이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올해 ‘경남형 한 달 살이’ 사업을 지난해 5개 시군에서 15개 시군으로 확대 운영한다. 15개 시군은 창원, 통영, 사천, 김해, 밀양, 거제, 함안, 창녕, 고성, 남해, 하동, 산청, 함양, 거창, 합천이다

참가대상은 만 19세 이상 경남 외 타 지역 거주자로, 연간 모집규모는 시군별 40팀 총 600팀(팀당 1~2명)이다. 참가자는 오는 3월 하순부터 시군별 연간 2~3회에 걸쳐 모집할 계획이다. 자세한 모집일정은 향후 해당 시군 누리집 공지사항에 별도 공지한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모집일정은 변경될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소규모 여행 경향(트렌드)을 감안해, 참가자는 1명에서 2명으로 팀을 구성해 직접 자유여행계획을 기획해 참가하도록 하고, 해당 시군에서는 참가자들이 여행계획에 참고할 수 있도록 힐링·생태체험·축제·액티비티·미식여행 등 테마별 추천 여행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참가자에게는 팀별 최대 29박까지 하루 5만원의 숙박비와 여행기간 동안 1인당 5~8만원의 체험비가 지원된다. 참가자는 개인 누리소통망(SNS) 등을 통해 지역관광 자원을 홍보하는 과제가 부여된다.

노영식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앞으로 코로나19가 안정세로 접어들면, 국내여행 수요는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야 하는 시점에서 경남형 한 달 살이 사업이 경남관광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cgn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