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성이 발칵…축산물공판장서 50명 집단 감염
코로나 19

[헤럴드경제(안성)=박정규 기자]경기 안성시는 8일 일죽면 한 축산물공판장에서 직원 5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밝혔다.

직원 570여 명이 근무하는 이 축산물공판장에서는 지난 6일 직원 2명이 처음으로 확진된 후 전수검사 과정에서 1차로 320명에 대해 검사한 결과 50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나머지 100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125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재검 결정이 나온 45명에 대해서는 재검사가 진행 중이다. 첫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안성시 방역 당국은 축산물공판장을 폐쇄했다.

안성시 관계자는 “직원 전체에 대한 검사가 이뤄지지 않은데다, 재검 결정이 나온 직원들도 양성 판정이 나올 가능성이 있어 확진자가 증가할 수 있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