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무 한 그루도 소중하게… 마포구, 도로변 수목관리 지원
가지치기·고사목 제거 등 지원나서
15일부터 접수, 사업비 50% 지원
가지치기 작업 후 모습. [동작구 제공]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이달부터 폭 20m 이상인 도로 경계에 인접한 민간 소유의 큰키나무를 대상으로 가지치기와 정비를 지원하는 ‘도로변 수목관리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전국 최초로 상가건물, 아파트 소유 등 민간소유 수목의 강전지(강한 가지치기)를 금지하는 내용이 포함된 서울특별시 마포구 녹지보전 및 녹화지원에 관한 조례를 근거로 추진된다.

그동안 큰키나무를 포함한 각종 민간 수목을 개인이 임의로 훼손하여 가로경관을 해치고 수목의 공익적 기능을 저해하는 사례가 반복됨에 따라 구는 2017년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지난 2019년부터는 민간수목 관리 지원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사업의 세부사항은 도로 폭 20m이상 도로에 인접한 큰키나무를 대상으로 수목 소유자 또는 관리 주체자가 신청할 경우 도시경관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 가지치기, 고사목‧동공목 등 재해위험수목의 제거와 같은 정비작업을 지원한다.

다만, 선정기준에 부합해 지원을 받게 되는 수목 소유자(관리자)는 작업 비용의 50%를 납부하여야 한다. 도로변 수목관리 지원 신청은 3월 15일부터 11월까지 수시로 가능하며 신청서를 작성해 공원녹지과(☎3153-9563)에 우편 또는 방문 제출하면 된다.

아울러 구는 3월을 큰키나무 무단훼손 예방을 위한 집중지도 기간으로 정해 안내문 발송, 조경관리 실태조사 등 사업 홍보 및 위반행위에 대한 지도점검도 함께 실시한다. 이달 식재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봄맞이 수목 세척에도 앞장선다.

구는 92개 노선 가로수 1만4538주, 띠녹지 3만9788㎡ 등의 수목을 세척하는 것은 물론 수목보호용 월동시설물과 묵은 낙엽, 쓰레기를 수거하고 초화류의 묵은 잎을 제거하는 등 겨우내 쌓인 오염물질과 미세먼지를 씻어내기 위해 집중 정비에 돌입, 3월 하순 전 작업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