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미영 의원 “울산 상징물 활용 방안 근거 마련해야”
울산 대한모터스포츠레저협회와 간담회 가져
모터스포츠 활성화 방안도 논의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국제올림픽대회 회원국으로 유소년 전기카트가 올림픽 시범종목으로 채택될 것에 대비해 울산시도 모터스포츠 관련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활성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울산시의회 이미영 의원(행정자치위원)은 5일 의원 연구실에서 마련된 울산 대한모터스포츠레저협회와의 간담회를 통해 모터스포츠 출전 시, 울산시의 상징물 사용 협의 및 모터스포츠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대한모터스포츠레저협회 하태영 대표, 울산시 체육지원과․정책기획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대한모터스포츠레저협회(회장 하태영)는 자동차 경기활성화, 레이싱 선수 발굴 및 육성사업, 경기대회 개최, 경기장 건립 및 유지사업, 자동차 관련 교육 사업 및 기타 봉사활동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협회는 울산에서 비영리법인 설립을 시작으로 대한자동차경주협회의 공식 경남지부, 국제자동자연맹의 한국 공식지부 및 세계자동차연맹 공식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미영 의원은 “자동차 도시인 울산을 대표해 울산광역시 상징물을 달고 여러 모터스포츠에 출전한다면 실시간 생방송을 통해 울산을 전국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며 “꼭 근거를 마련해 시행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대한모터스포츠레저협회 하태영 대표는 “다양한 모터스포츠 출전 시, 울산광역시 상징물을 달고 나간다면 전국에 울산 홍보는 물론이고, 뛰는 선수들도 자부심을 가질 수 있다”며 울산시 상징물 이용 협조를 요청했다.

hmd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