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단 대사관 차량, 강남서 택시와 접촉사고 뒤 달아나
주한 수단대사관 차량이 강남서 택시와 추돌
택시 승객, 경상 입어…경찰 “대사관에 연락 시도”
경찰 이미지[헤럴드DB]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주한 수단대사관 소속 차량이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접촉사고를 내고 그대로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3분께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강남역에서 교보타워사거리 방면으로 달리던 제네시스 차량이 차선 변경 중 앞서가던 쏘나타 택시의 왼쪽 뒤 범퍼를 추돌했다. 이 사고로 택시 승객이 경상을 입었다.

택시 운전기사가 차에서 내려 사고 현장을 촬영했지만, 제네시스 차량은 연락처를 남기지 않고 곧바로 자리를 뜬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제네시스 차량에 부착된 외교 번호판을 조회하니 수단 대사관 소속으로 확인됐다"며 "대사관 직원은 면책특권으로 처벌은 어려울 수 있어 보험사를 통해 피해를 배상할 수 있도록 연락을 시도 중"이라고 밝혔다.

ra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