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하고 식사까지…조기축구發 확산 이어져
[연합]

[헤럴드경제] 조기축구 모임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고 있다.

8일 경기 이천시는 A조기축구회 모임과 관련해 모두 1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A조기축구회 회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회원 6명과 가족·지인 4명이 6∼7일 잇따라 확진됐다.

시 관계자는 "A조기축구회는 지난달 27일 축구를 함께 했으며 일부는 경기 후 식사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시 축구를 한 회원 10여명에 대한 검사를 마쳤으며 나머지 회원들에 대해서도 추가 검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의 감염 경로와 함께 동선,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