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신 접종 30만명 육박…전국민 대비 접종률 0.57%
AZ백신 29만1131명, 화이자 백신 5249명
서울아산병원이 지난 5일 오전 의사, 간호사를 비롯해 보건의료 업무를 수행하는 직원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개시 후 8일간 누적 접종자가 30만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6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날 하루 접종자는 총 6만7840명이다. 이로써 지난달 26일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8일간 누적 접종자는 29만6380명으로 늘었다. 전국적으로 우선접종 대상자 76만2093명의 38.9%가 1차 접종을 받았다.

국내 인구(5200만명) 기준 대비 접종률은 0.57%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는 29만1131명, 화이자 백신 접종자는 5249명이다. 접종기관 및 대상자별로 보면 요양병원은 대상자 20만4586명 중 81%인 16만5743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10명 중 8명 이상이 1차 접종을 마친 것이다.

이어 요양시설 5만3380명(접종률 49.2%),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6만9457명(22%), 1차 대응요원 2551명(3.3%) 순으로 접종을 받았다. 17개 시도별로는 전날 하루 경기가 1만5982명으로, 접종자 수가 가장 많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 일주일째인 지난 5일 오전 경남 거창군 거창읍 거창보건소에서 요양시설 종사자들이 백신접종을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

이어 서울 1만670명, 경남 7230명, 부산 5674명, 대구 5119명, 경북 4501명, 인천 4082명, 충남 2610명, 광주 1975명, 충북 1924명, 전남 1918명, 울산 1646명, 전북 1591명, 대전 1244명, 강원 1069명, 제주 500명, 세종 105명 순이다.

전국적으로 경남의 접종률이 52.4%(2만9323명)로 가장 높고, 충남 47.9%(1만5401명), 충북 46.6%(1만847명), 인천 43.2%(1만8265명) 등이 뒤따랐다.

현재 코로나19 예방 접종은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 백신 초도물량으로 진행되고 있다. 두 백신 모두 면역 형성을 위해서는 2차례 접종이 필요하고, 현재는 1차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질병청은 매일 0시 기준으로 접종통계를 집계해 발표하고 있으며, 접종기관에서 접종자를 늦게 전산에 등록할 경우 일별 접종자 수와 접종률에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질병청은 앞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4일까지 접종 인원이 기존 발표(5일 0시 기준 22만5853명)보다 2687명 더 늘었다고 밝혔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