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웅 “檢 배제된 LH수사…이 정권은 무엇이 두려운가”
“쉴드친 변창흠, 어떻게 제대로 조사 하겠나”
“결국 괴물은 빠져나가고 잔챙들만 남을 것”
김웅 국민의힘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이 정권은 무엇이 두려운지 검찰과 최재형 원장의 감사원장을 콕 집어 배제하고, LH공사의 큰 집인 국토부와 경찰을 중심으로 수사팀을 꾸린다고 한다”며 “결국 잔챙이들만 부동산 투기 세력으로 몰려서 마녀재판을 받고 진짜 괴물들은 버닝썬처럼 다 빠져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눈에 뻔히 보이는 얕은 수로 국민들을 속이려고 하니 오늘 아침에 본 댓글처럼 ‘이건 나라냐?’라는 분노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부장검사 출신으로 ‘검사내전’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는 “문재인 정권 부동산 투기 수사에 결국, 검찰과 감사원이 배제됐다. 1, 2기 신도시 개발 관련 부동산 투기 수사는 모두 검찰이 담당했다”며 “가장 최근의 부동산 투기 수사인 손혜원 사건도 검찰이 수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부동산 투기 수사를 하는 이유는 부동산 투기 사건이 전문적인 수사 기법과 다양한 범죄에 대한 수사 역량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부동산 투기 수사를 하려면 문서위조, 허위공문서작성, 금융실명제법위반, 농지법위반, 건축법위반, 뇌물에 관한 죄, 직권남용, 직무유기 등 다양한 범죄 수법과 양태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땅을 샀는데 우연히 신도시가 되었더라’는 희대의 망언을 하고 있는 변창흠(국토교통부 장관)”이라며 “길에 떨어진 줄을 들고 왔는데 그 뒤에 소가 묶여 있더라는 소도둑의 궤변보다 더 유치하다. 장관이 그렇게 쉴드치고 있는데 국토부 직원이 어떻게 제대로 조사할 수 있겠나”고 반문했다.

특히 “제대로 조사하 환경부 살생부 사건처럼 반성문 쓰고 변방으로 날아 것”이라며 “이용구의 폭행 장면도 ‘안 본 걸로 할게요’라고 하는 경찰이 청와대나 정치권의 땅투기를 감히 볼 수 있겠나”고 비난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