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넥슨, ‘업계 최초’ 확률 검증 시스템 도입 … 투명 경영 약속


- 이정헌 대표 사내 메일로 직접 입장 표명
- 확률형 아이템 서비스 전면 개편 선언  


넥슨이 최근 불거진 확률형 아이템 논란에 대해 파격적인 대응책을 내놓으며 재발 방지에 힘쓰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이와 관련해 회사는 5일 사내 메일을 통해 넥슨 이정헌 대표가 직접 나서 이번 사태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의 뜻을 밝혔다. 아울러 추후 자사 게임 내 확률 검증 시스템을 도입함으로써 투명 경영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따라 넥슨은 자사 게임 내 확률형 아이템과 관련된 모든 정보를 전면적으로 순차 공개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검증할 수 있는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도 도입한다. 
이같은 결정은 업계 최초로 이뤄진 것으로, 적극적이고 명확한 대응을 통해 이용자들의 신뢰를 빠르게 회복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입장을 통해 "넥슨과 넥슨 게임, 그리고 게임을 대하는 우리 사회의 눈높이가 달라지고 있는데, 저부터가 이런 변화를 인식하지 못하고 제자리에 머물러 있었음을 반성한다"며 "넥슨을 성장시켜준 우리 사회의 눈높이에 맞출 것이며, 더는 이용자 목소리에 둔감하지 않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에 따라 넥슨은 최근 이슈가 된 '메이플스토리'의 확률 정보를 우선적으로 공개한다. 내부적으로 철저한 조사와 검증을 거쳐 메이플스토리의 '큐브' 아이템 확률을 금일 중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해당 자료에는 '큐브' 등급 업그레이드 확률을 포함한 세부 수치가 모두 포함된다.

현재 서비스 중인 게임에도 기존에 공개하고 있었던 유료 확률형 아이템 정보에 더해 유료 인챈트(강화) 확률까지 공개하는 작업을 순차적으로 실행하며, 향후 서비스하는 신작 게임에도 동일한 기준을 적용한다. 콘텐츠의 신뢰를 높이고 유저들의 기대를 충족시키는 새로운 표본을 구축해 나가겠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후 도입될 모니터링 시스템의 경우 확률 내용은 유저들이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요소가 발견될 경우 빠르게 조치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해당 시스템은 연내 적용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오픈 API 방식으로 구축해 유저들이 보다 신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회사 측은 유저들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무작위', '랜덤' 등의 용어 사용은 피하고, 명확한 원칙에 따른 용어를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확률과 관련된 용어를 사용하는 경우, 연관된 확률표 등을 추가로 제공해 논란이 일어날 여지를 사전에 방지하겠다는 의지이다.

이정헌 대표는 말미에 "앞으로 넥슨은 유저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발전된 서비스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속적인 변화와 혁신을 통해 모두가 공감하고 신뢰하는 콘텐츠로 보답하겠다"고 전해 귀추가 주목된다. 
변동휘 기자 gam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