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전원자력연료, 혈액 수급난 해소 ‘사랑의 헌혈 운동’ 동참
한국원자력연료 임직원들이 사랑의 헌혈 운동에 참여하고 있다.[한전원자력연료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전원자력연료는 4일 대전 덕진동 본사 및 관평동 TSA플랜트에서 ‘KNF 사랑의 헌혈 운동’을 실시했다.

이번 헌혈 운동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헌혈자 급감으로 인한 혈액 수급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자발적으로 헌혈에 참여한 약 400명의 직원들은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손소독 등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부서별로 지정된 시간대에 헌혈 버스 7대에 탑승해 생명 나눔을 실천하고자 팔을 걷어 올렸다.

한전원자력연료는 ‘사회가치실현’을 경영방침으로 삼아 2004년부터 매년 헌혈 운동을 실시해 오고 있다. 또 과수농가 지원,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 노력, 지역생산품 구매 등 지역사회 협력사업은 물론 노후 전기설비 개선, 조명기구 교체 등 임직원 전문 인력을 활용한 특화된 봉사활동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정상봉 한전원자력연료 사장은 “임직원들의 헌혈 참여로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일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극복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