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NK경제연구소 “가덕도 신공항, 동남권 경제 재도약의 모멘텀”
육·해·공 복합교통망(Tri-Port) 완성될 것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BNK금융 소속 BNK경제연구소는 4일 지난 달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데 대해 “가덕도 신공항 건설은 동남권 경제 재도약의 모멘텀이 될 전망”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출처 : BNK경제연구소가 ‘동남권 신공항과 지역경제의 미래’ 연구보고서 일부

BNK경제연구소는 이날 ‘동남권 신공항과 지역경제의 미래’라는 보고서에서 “가덕도 신공항 건설과정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함께 공항복합도시 개발, 광역 교통망 구축, 주변 도시개발 연계 발전, 신성장 첨단산업 집적, 메가시티 구상 실현, 관광·마이스 산업 도약 등 지역의 발전적 미래상을 만들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연구소는 신공항 일대가 주거, 문화, 관광, 숙박, 회의 관련 시설과 함께 복합물류단지, 글로벌 첨단산업단지 등의 연관산업이 동시에 발전하는 공항복합도시로 탈바꿈될 걸로 전망하며 동남권이 국제관문도시, 복합물류도시, 첨단기술도시, 초국경 경제도시의 위상을 보유한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는데 강력한 엔진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또 가덕도 신공항 건설이 남부내륙철도, 부산 및 진해 신항을 연결하는 육·해·공 복합교통망(Tri-Port) 완성의 구심점 역할을 할 걸로 기대된다고 썼다. 연구소는 “공항, 항만, 철도가 연계된 복합물류체계를 구축하면 동남권은 유라시아 대륙과 환태평양을 연결하는 극동 관문경제권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아울러 진해신항,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 에코델타시티 등 주변 산업단지 및 도시 개발계획과 연계하여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성장에 기여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신성장 첨단산업 구조로 변화해 나가는데도 기여할 거라고 봤다. 연구소는 신공항 입지가 지역의 산업구조 변화 및 가치사슬 재편의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수도권 집중 현상이 심화됨에 따라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필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데 대해 가덕도 신공항이 동남권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메가시티로 도약시키는 핵심 인프라 역할을 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지역 관광도시 위상을 높여 동남권 관광 산업 성장에도 크게 기여할 걸로 예상했다.

h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