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일관계 냉랭한데…美 거세지는 ‘한미일 공조’ 청구서
성김 “동맹 및 파트너와 협력해 중국과 경쟁”
美, 3국 공조 강조하며 韓日 민감 현안엔 신중
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 대행은 3일(현지시간) 미일 안보 화상세미나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과 동맹 관계뿐 아니라 동맹국 간 관계 강화에도 전념하고 있다며 한일관계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자료사진.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미국의 한미일 3국 공조 강화에 대한 요구가 점차 높아지는 모양새다. 미중갈등 심화 속 동북아에서 한미·미일동맹을 축으로 한 미국의 이익 극대화라는 전략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일본과 한국은 한반도에서의 위협을 다루는 데 있어서 핵심요소”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과 미국, 일본 간 3자회담에 대해서는 현재 발표할 것은 없다면서도 “어느 시점에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다만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의 ‘위안부 논문’과 관련해선 자세히 살펴보겠다며 말을 아꼈다. 한일 간 민감한 현안에 대해서는 입장 표명을 유보하면서 한미일 공조의 중요성을 재확인한 셈이다.

성 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 대행은 같은 날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미일 안보 화상세미나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는 동맹과의 관계뿐 아니라 동맹국 간 관계도 강화하고 있다”며 한일관계를 언급했다. 그는 동맹관계에서 “일본과 한국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며 “우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문제 해결과 기후변화 대응과 같은 새로운 분야에서의 협력을 확대할 기회를 모색할 것이고 북한의 도전에 대한 3국 협력 활성화를 위해 함께하고 있다”고 밝혔다.

성 김 대행은 지난달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첫 한미일 3자 협의를 환기한 뒤 “현재 진행중인 미국의 대북정책을 검토했다”며 “지속적인 긴밀한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안정을 위한 의지를 표명했다”고 소개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경쟁자들이 우리의 번영과 안보, 민주적 가치에 제기하는 도전을 직접 떠맡을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면서 동맹 및 파트너들과 협력해 중국과 경쟁할 것이라고도 했다.

반면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이날 세미나에서 상대적으로 미일동맹에 초점을 맞췄다. 모테기 외무상은 “중국의 군사적 팽창과 동중국해에 대한 독단적 변화 시도, 그리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등으로 일본을 둘러싼 안보환경이 갈수록 엄혹해지는 상황에서 미일동맹의 억제와 대응역량이 더 강화돼야 한다”고 밝혔다. 일본은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대일 유화메시지를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등과 관련한 한국 정부 차원의 구체적 해법을 요구하며 미온적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