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NC엔터 자회사, ‘호텔 델루나’ OST 등 음원 372곡 저작인접권 확보
드라마 '호텔 델루나'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씨엔블루, AOA 등이 소속된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의 자회사가 150억여 원을 들여 드라마 OST(오리지널사운드트랙) 등 유명 음원의 저작인접권을 확보했다.

3일 FNC에 따르면 FNC 자회사 FNC인베스트먼트는 냠냠엔터테인먼트 음원 372곡의 저작인접권을 양수하는 계약을 맺었다. 계약금액은 141억원으로 부가가치세는 제외된 금액이다.

냠냠엔터테인먼트는 ‘태양의 후예’, ‘호텔 델루나’ 등 드라마 OST 제작 등을 해온 회사다. 저작인접권은 음반 제작자와 실연자(가수·연주자) 등이 갖는 권리로, 작사·작곡가가 갖는 저작권과 구별되는 개념이다.

FNC인베스트먼트가 이로써 ‘호텔 델루나’ OST인 태연의 ‘그대라는 시’와 10CM의 ‘나의 어깨에 기대어요’, 드라마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OST인 엑소-첸백시의 ‘너를 위해’ 등의 음원을 확보하게 됐다.

FNC 공동 대표이사인 안석준 FNC인베스트먼트 대표는 “이번 계약을 통해 FNC는 자사 소속 아티스트의 저작인접권은 물론 유명 외부 아티스트들의 음악 권리를 추가로 취득해 향후 매년 안정적인 수입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FNC인베스트먼트는 콘텐츠 관련 분야 사업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법인으로 지난달 설립됐다. 향후 FNC의 엔터테인먼트 사업과 시너지가 날 수 있는 신규사업도 발굴할 예정이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