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멍든 8살 사망' 계부 "거짓말해 체벌"…친모는 혐의 부인해

[헤럴드경제] 8살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된 20대 부부 중 계부는 경찰 조사에서 학대 사실을 인정했으나 친모는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한 A(27)씨와 그의 아내 B(28)씨를 조사했다고 3일 밝혔다.

A씨 부부는 전날 인천시 중구 운남동 한 빌라에서 딸 C(8)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오후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11월부터 아이가 거짓말을 하거나 말을 듣지 않으면 체벌을 했다"면서도 "훈육 목적이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B씨는 "딸을 학대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앞서 A씨 부부는 전날 오후 8시 57분께 자택에서 "딸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119구급대가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때 A씨는 심폐소생술(CPR)을 하고 있었으며 C양의 턱과 손가락 끝에는 근육이 딱딱하게 굳는 사후 강직이 나타난 상태였다. 또 또래보다 체중이 적게 나가 마른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도 C양의 얼굴과 팔 등 몸 여러 곳에서 멍 자국을 확인한 뒤 A씨 부부를 긴급체포했다.

A씨 부부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며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확인해 이들에게 살인죄를 적용할지도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오후부터 본격적으로 피의자들을 조사했다"며 "오늘은 (시간상) 어렵고 내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