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호영 대표, 카뱅 2년 더 이끈다…연임 추천
30일 주총서 최종 결정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카카오뱅크 윤호영(50) 대표이사의 연임이 사실상 확정됐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월 중순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윤 대표를 차기 대표이사 후보로 단수 추천했다고 3일 공시했다. 카카오뱅크 임추위는 윤 대표의 연임 추천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카카오뱅크 대표이사 선임은 이달 30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결정된다. 윤 대표의 새 임기는 2년이 될 예정이다.

임추위는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 및 동법 시행령과 당행의 지배구조내부규범 및 최고경영자 승계규정에서 정한 자격 요건을 면밀히 검토해 윤호영 후보자를 카카오뱅크의 대표이사로 추천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카카오뱅크 설립을 주도한 윤 대표가 설립 이후 빠른 성장과 흑자전환을 이뤘으며 올 하반기 기업공개(IPO)를 앞둔 점을 고려해 윤 대표를 단수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표는 대한화재를 거쳐 ERGO다음다이렉트 경영기획팀장, 다음커뮤니케이션 경영지원부문장을 역임했으며 카카오 모바일뱅크 TFT 부사장을 맡아 카카오뱅크 설립을 주도했고, 2016년부터 지금까지 카카오뱅크를 이끌어왔다.

2019년 연간 기준 첫 흑자 전환에 성공한 카카오뱅크는 작년 1천13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으며 올해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있다.

nature68@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