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주혁신도시 ‘저작권 교육체험관’ 착공식
[문체부 제공]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저작권위원회와 함께 3일 오후 경남 진주혁신도시 협력단지 부지에서 ‘저작권 교육체험관’ 착공식을 개최했다.

저작권 교육체험관은 국내 유일 저작권 분야 특화시설로, 대지면적 총 5405㎡, 건축 연면적 9624㎡(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약 19개월간의 공사를 거쳐 2022년 하반기에 준공된다.

어린이, 학생들을 위한 저작권 교육프로그램과 콘텐츠 산업 종사자들을 위한 전문교육과정 프로그램을 함께 개발·운영하게 된다.

이수명 국장은 “저작권 교육체험관에서 전시와 체험 행사를 경험하며 창작자도 되어 보고 수요자도 되어 보면서 저작권의 중요성에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저작권 교육체험관이 지역밀착형 사회기반시설로서 지역주민들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확대하는 데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문체부 이수명 저작권국장과 사업 관계자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yj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