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달러 환율 3.7원 내린 1120.3원에 마감[인더머니]
국내 증시·위안화 움직임 영향
3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39.12포인트(1.29%) 오른 3082.99에 장을 마쳤고, 코스닥은 전장보다 7.63포인트(0.83%) 상승한 930.80에 종료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3.7원 내린 달러당 1120.3원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 3일 원/달러 환율은 1120원대에서 거래를 마쳤다. 증시와 위안화 등 영향을 받아 하락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124.7원으로 전날보다 0.7원 오른 상태에서 출발했다. 오전에는 1123 후반∼1124원 초반 보합 수준으로 등락하다 오후 들어 하락을 가속화해 1120원대 초반까지 내렸다.

종가는 전날 종가보다 3.7원 내린 달러당 1120.3원으로 나타났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국내 증시와 위안화 움직임 등에 영향을 받아 움직였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39.12포인트(1.29%) 오른 3082.99로 장을 마쳤고 외국인은 210억원가량을 순매도했다. 위안화는 약세를 보였다. 달러 당 위안화 환율은 전일대비 0.07% 하락한 6.466위안 부근에서 움직였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주가 상승과 위안화 강세를 반영해 원/달러 환율이 하락했다"며 "다만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이 주식을 순매도하면서 낙폭이 제한됐다"고 말했다.

nature68@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