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韓美, 5일 방위비 협상…외교부 “합의 도출 논의 기대”
코로나19 상황 속 1년만의 대면회의
韓 13% 인상안 美 설득 여부 주목
외교부는 오는 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대면회의가 개최된다고 3일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한국과 미국이 오는 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제11차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회의를 개최한다고 외교부가 3일 밝혔다.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와 도나 웰튼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가 각각 한미 측 수석대표로 나선다.

지난달 5일 화상으로 열린 8차 회의 이후 한달만이자 작년 3월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7차 회의 이후 1년 만의 대면회의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이후 한미가 어느 정도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만큼 최종 타결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행정부 고위인사의 외국 방문은 물론 외국인사의 방미도 받지 않고 있는데 대면회의가 열린다는 점에서 협상 타결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외교부는 “정부는 그간의 논의를 바탕으로 가능한 조속한 시일 내 상호 수용 가능한 합의 도출을 위한 논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한미동맹 및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미는 작년 3월 2020년 분담금을 2019년 분담금 1조389억원에서 13%가량 인상하는 방안에 잠정 합의했지만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거부하면서 무산된 바 있다.

현재 한국은 13% 인상안 입장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바이든 행정부도 이에 긍정적인 기류로 알려졌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