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호주 정부, 해외여행 금지령 3개월 또 연장…6월까지 묶인다
지난해 3월 여행금지령 1년 넘어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에서 한 여성이 지난달 중순 주정부 봉쇄령이 내려진 가운데 거리를 걷고 있다.[로이터]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호주 정부가 오는 17일 만료 예정인 해외여행 금지령을 6월 중순까지 3개월 더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3일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그렉 헌트 호주 연방 보건장관은 이날 다른 국가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받아들일 수 없는 위험 수준이라면서 해외여행 금지령을 올 6월 17일까지 추가 연장한다고 밝혔다.

호주 정부는 코로나19 대유행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해 3월 17일 '생물보안법 2015'에 따라 내국인에 대해 비상 해외여행 금지령을 내렸다.

이 금지령은 당초 지난해 12월 중순 종료 예정이었으나, 팬데믹 사태가 진정되지 않아 이번달 17일까지 연장된 바 있다.

헌트 장관은 "호주인 건강 보호 원칙 위원회의 보고에 따르면, 전염력이 높은 변이 바이러스 등 해외 코로나19 상황이 호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는 공공 건강 위험"이라면서 "모든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비상 (해외여행 금지) 기간을 3개월 더 연장했다"고 말했다.

이번 조치로 호주인들은 정부로부터 특별한 사유로 허가를 받지 못하면 1년 3개월 이상 출국할 수 없게 됐다. 지난해 3월 이후 여행 금지 상태가 1년 이상 지속됐기 때문이다.

soo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