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명 중 2명만 ‘실명질환’ 녹내장 발병원인 안다
고도근시·가족력 있으면 매년 안과 정기검진
[123rf]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녹내장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선정한 3대 실명질환이자 만성 진행형 질환으로 조기발견이 중요하다. 하지만 국내 성인 대다수는 녹내장 발병 원인에 대해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안과병원이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고령화에 따른 눈 건강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녹내장의 발병원인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은 23.6%인 것으로 조사됐다.

녹내장은 만성 진행성 시신경질환으로 완치가 되지 않고 계속해 악화되는 질환이다. 되도록 조기에 발견하여 더 이상 악화되지 않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녹내장의 근본적인 발병원인은 각 개인의 시신경이 견딜 수 있는 안압보다 더 높은 안압에 따른 시신경 손상이다. 고도근시, 가족력 등이 위험요인이며 고혈압, 당뇨병, 심혈관질환 등의 전신질환이 있는 사람에게서 발병률이 높다. 이와 함께 높아진 안압과 안구의 노화로 인해 시신경이 약해진 고령의 환자들에게서 주로 발병한다. 위험요인이 있다면 젊은 나이에도 발생할 수 있다.

고도근시인 사람의 눈은 상대적으로 눈의 앞뒤 길이가 길어지며 시신경을 지지하고 있는 구조물들의 두께가 더 얇고 힘도 약해져 있다. 때문에 녹내장이 발생할 가능성이 고도근시가 아닌 사람들에 비해 더 높다. 또한 녹내장 가족력이 있을 경우 다른 가족 구성원의 녹내장 위험도가 4~9배까지 높아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현재 녹내장이 없더라도 고도근시나 가족력 등 위험인자가 있고, 나이가 40대 이상이거나 고혈압 또는 당뇨병이 있는 경우 반드시 정기 안과검진을 받아야 한다.

김안과병원 녹내장센터장인 유영철 전문의는 “녹내장은 조기에 발견하여 일찍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한 질환인데 위험요인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김안과병원은 안과전문병원으로서 실명질환 중 하나인 녹내장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