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초롱이’ 이영표,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전격 선임…축구 행정가의 길 성큼
이영표 [KFA 제공]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이영표(44) 강원FC 대표이사가 대한축구협회(KFA)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KFA는 3일 이 대표이사와 김기홍 전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부위원장(63)을 부회장으로 선임했다고 3일 밝혔다.

KFA는 이 대표이사가 에인트호번(네덜란드), 토트넘(잉글랜드) 등 해외 명문 클럽에서 뛴 경험을 바탕으로 축구 저변 확대, 선수 육성 전략 수립에 도움을 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또 프로팀 대표이사로 재직 중인 이 대표이사가 KFA의 K리그 지원 정책 수립에도 조언을 해줄 것으로 보인다.

김기홍 부회장은 기존 조현재 부회장이 최근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에 임명돼 부회장직에서 물러남에 따라 새로 선임됐다.

김 부회장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체육국장, 관광국장, 미디어정책국장 등을 역임한 스포츠 행정 전문가다. 김 부회장은 대관 업무와 천안 축구종합센터 건립 업무 등을 주로 맡는다.

앞서 이용수(세종대 교수), 최영일(전 국가대표), 김병지(김병지스포츠문화진흥원 이사장), 김대은(전북축구협회장), 홍은아(이화여대 교수·전 국제심판) 부회장을 선임한 KFA는 이번 이영표, 김기흥 부회장 선임을 끝으로 총 7명의 부회장단 구성을 완료, 제54대 집행부 구성을 마쳤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