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軍, 군병원 보건의료인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시작
일반장병은 보건당국 계획 의거 순차 접종
서욱 “군내 방역 긴장도 늦추지 않겠다”
국방부는 3일부터 16개 군 병원을 시작으로 군내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김인영(왼쪽) 국군양주병원장(대령)이 우경인 진료 2부장(중령)으로부터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국방부 제공]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접종이 시작됐다.

국방부는 3일 “오늘 국군양주병원 접종을 시작으로 16개 군 병원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1차 예방접종 실시 대상은 해당 군 병원 의사, 간호사, 약사, 의료기사 등 총 2400여명의 보건의료인이다.

국방부는 예방접종에 앞서 군 병원별 자체 예방접종 계획을 수립하고, 전문가 자문회의, 군 예방접종시스템 개선, 접종인력 교육 등을 진행했다.

또 병원별로 일정에 따라 예방접종 모의훈련을 실시하는 등 대비를 해왔다.

국방부는 군의 일상과 임무로의 복귀를 위한 첫발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국방부는 2분기에는 1분기 접종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의료기관’에 해당하는 사단급 의무대를 대상으로 접종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후 보건당국의 접종 계획과 군내 우선순위에 의거해 일반장병도 순차적으로 접종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군내 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이 성공적으로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백신 접종으로 자칫 느슨해질 수 있는 군내 방역에 대한 긴장도 늦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