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與 "박형준, '다스'도 누구 것인지 모른다 했어…진실 밝혀라"
이명박(MB)정부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 관련
박형준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 향해 연일 공세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박형준 캠프 제공]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일 이명박(MB)정권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후보를 향해 "이제라도 부산시민과 국민 앞에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신영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박 후보를 두고 "예전 방송에서 다스가 누구의 것인지도, 국정원 민간인 댓글부대 운영사실도, 불법 사찰도 모두 모른다고 했었지만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로 밝혀졌고, 국정원 민간인 댓글부대가 운영됐고, 불법사찰도 이루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 대변인은 "MB정부 4대강 사업 반대했다는 이유로 불법사찰을 받았던 환경단체들이 사찰 자료 정보공개를 청구해 공개된 문건에서 2009년 7월 '청와대 홍보기획관 보고', 2010년 3월 '청와대 정무수석 보고' 라고 적시돼있다"며 "문서는 모두 박형준 예비후보를 가리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후보는 어제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불법사찰을 전혀 몰랐나?’라는 질문에 '왜 MC가 자꾸 공작하려고 하나, 선거공학적인 냄새가 짙다'며 발끈하는 모습까지 보였다"며 "모르쇠로 일관한다고 가려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재차 비난했다.

신 대인은 "민주당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불법사찰 진실을 밝히기 위해 진상규명TF를 구성하고 개별 정보 공개 청구 및 특벌법 등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불법을 자행한 지난 과거에 대해 진상을 밝히고, 더 이상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