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丁 “윤석열 소신 밝히려면 직 내려놓고 당당히 해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추진에 공개적으로 반발한 것에 대해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국민을 선동하는 윤 총장의 발언과 행태에 대해 행정부를 통할하는 총리로서 매우 유감스럽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관련기사 8·22면

정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총장은 자중해야한다”며 이같이 경고했다.

정 총리는 “검찰총장 자리가 검찰만을 위한 직분이 아니다”면서 “윤 총장은 왜 국민이 그토록 검찰개혁을 열망하는지 자성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만이 대한민국 정의를 수호할 수 있다는 아집과 소영웅주의로는 국민이 요청하는 검찰개혁을 수행할 수 없다”면서 “검찰이 말하는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는 국민적 비판을 겸허하게 새겨들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엄정한 법 집행은 검찰 스스로에게도 공평히 적용돼야한다”고 지적했다.

또 정 총리는 “행정부 공직자는 계통과 절차를 따를 책무가 있다”면서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자신의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한다”면서 “이 상황을 엄중하게 주시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문숙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