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IS “한국 민간부채 위험 사상 최고”
3분기 신용갭 16.9%로 급등
韓 위험도 미국보다 3배 높아

국제결제은행(BIS)이 우리나라의 민간부채 위험도가 사상 최고 수준에 올라왔다고 경고했다. 한국의 위험도는 지난해 코로나19 이후 무제한 양적완화로 막대한 유동성을 시중에 공급한 미국보다 3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디레버리징(부채축소) 전략이 시급하단 지적이다.

BIS가 이달 초 공개한 지난해 3분기 말 주요 43개국 신용갭(Credit-to-GDP gaps) 수치를 보면 한국이 16.9%로 해당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72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용갭은 BIS가 한 나라의 국내총생산(GDP·명목) 대비 가계·기업 신용의 비율이 장기 추세치에서 어느 정도 이탈됐는지를 계산한 수치다. 분기별로 경제 수준 대비 민간 부채 위험이 얼마나 누증됐는지 평가하는 용도다.

이 수치가 2% 아래이면 정상, 2~10% 사이면 주의다. 10%를 넘어서면 시스템 리스크로 번질 수 있는 경보 단계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2분기 13.8%로 10년만에 처음으로 10%를 넘은 데 이어 3분기에는 수치가 다시 또 높아졌다. 특히 3분기 말 수치는 ‘경제위기’ 때를 넘어선다. 2차 오일 쇼크 직후인 1982년이 14.5%, 외환위기(1997년 4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2009년 2분기) 때가 13.2%였다. 경제 성장이 부채 증가 속도에 못미치는 상황이 코로나19로 가중됐다는 분석이다. 43개국 중 우리나라의 신용갭은 홍콩, 싱가포르, 일본 등에 이어 8위를 기록했다. 12위에 오른 중국은 10.7%이지만 전분기(11.3%) 대비 하락했다. 미국은 세 분기 연속 상승세가 이어졌지만 3분기 현재 4.9%로 주의 단계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3분기 현재 명목 GDP 대비 민간신용 비율은 211.7%로 가계·기업의 부채가 경제 규모의 2배를 훌쩍 넘어선 상태다. 서경원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