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호영 “중수청, 일당독재 고속도로…尹, 반발 안하면 직무유기”
“文정권, 대한민국 수사체계 완전 파괴하려 작심한 듯”
“친문, 치외법권 특권 가질 것”…“尹, 정치적 행보 아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국회 원내대표실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일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의 직접수사권을 폐지하고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립을 추진하는데 대해 “대한민국을 완전한 일당 독재로 향한 고속도로로 향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서 기자들과 만나 “(중수청은) 이 정권이 대한민국의 수사체계를 완전히 파괴하려고 작심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이 자신들의 부정과 비리를 향해서 칼을 들자 온갖 수단 동원해 이를 막고 방해하고 핍박하는 것 같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어떻게 쫓아내려 했는지 잘 보지 않았나”며 “그럼에도 자신들이 벌인 일들이 영장 청구되고 재판 열고 하니 검찰 없애자고 나온 것이 중수청 설립”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온갖 핍박에도 권력 핵심을 향한 수사 권력을 그나마 검찰이 갖고 있었는데 이를 빼앗아 중수청을 만들면서 자신이 원하는 사람들 다 심어놓고 임기 보장하는 것을 되풀이 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중수청이 설립되면) 대한민국 헌법 무력화되고 소위 친문 권력 핵심은 치외법권 핵심 특권 가질 것”이라며 “민주화 외치던 사람들이 완전 권력 가진 괴물이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윤석열 총장이 전날 언론인터뷰에서 검찰 수사권폐지와 중수청 설치에 대해 “법치 말살”이라고 반발하자 청와대가 “국회 결정에 따르라”고 한데 대해서는 “국회는 180석을 가진 민주당이 무소불위로 절차 지키지 않으면서 온갖 법안들과 현안을 밀어붙여 부작용이 나는데 국회 결정을 따르란 말은 ‘민주당이 명령 내리니 가만히 있어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우리나라 사법 체계 근간 흔드는 일에 대해 당연히 구성원 뿐 아니라 일반 국민들도 당당히 목소리내야 하고 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의 인터뷰가 정계 진출의 포석이라는 정치권 일각의 해석에 대해서는 “전혀 정치적 행보가 아니다”며 “헌법상 부여된 검찰의 수사권력을 빼앗는 법을 만드는데 조직의 수장으로서, 일반 국민도 당당히 얘기할 수 있다. (중수청에 대해) 말하지 않는 것은 오히려 직무유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