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법치 말살” 작심 반발…윤석열 정계진출 임박?
야권發 정계 지각변동 불가피

윤석열 검찰총장이 더불어민주당의 검찰 수사권 폐지와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추진에 정면으로 반기를 들면서 또다시 정국의 핵심 변수로 떠올랐다.

실제로 윤 총장이 사퇴 후 대권에 도전할 경우 4·7 보궐선거 이후 야권재편과 맞물리며 정치판에 대대적인 지각변동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3일 보수야권 안팎에 따르면, 전날 작심인터뷰를 계기로 윤 총장의 대권 도전 가능성에 대한 이야기가 재차 회자되기 시작했다.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윤 총장이)이미 정치를 시작했다고 본다”며 “인터뷰 내용 중 ‘국민께서 지켜봐달라’ 등 국민을 향한 메시지만 봐도 이미 행정가의 발언이 아닌, 정치인의 발언”이라고 짚었다.

국민의힘 한 의원도 “(윤 총장이) 이제는 마음을 먹은 것 같다”며 “수사권 폐지와 중수청이 윤 총장에게 결정적인 계기가 되지 않을까 본다”고 했다. 박성민 정치컨설팅 ‘민’대표는 “윤 총장으로선 할 말을 한 것이지만, 그분이 정치 한복판에 끌려 들어온 것이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고 했다.

윤 총장이 자의든 타의든 대권주자로 나설 경우 미칠 파장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정치권에서는 윤 총장을 둘러싼 ‘제3지대’, ‘독자세력설’ 등이 회자된다. 정윤희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