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윤석열에 ‘옐로카드’…“아집과 소영웅주의”
“총리로서 할 역할 깊이 고민”…해임 건의 여부 주목
온화한 정 총리, 특정인 겨냥한 이례적 고강도 비판
정 총리, 인터뷰·페이스북 등 윤석열 ‘작심비판’ 눈길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자중과 자성을 촉구하면서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사진.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추진에 반발하고 나선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옐로카드’를 꺼내들었다.

정 총리는 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 총장은 자중해야 한다”며 “이 상황을 엄중하게 주시할 것이다. 그리고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검찰총장 자리가 검찰만을 위한 직분이 아니다”며 “윤 총장은 왜 국민이 그토록 검찰개혁을 열망하는지 자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만이 대한민국 정의를 수호할 수 있다는 아집과 소영웅주의로는 국민이 요청하는 검찰개혁을 수행할 수 없다”며 “검찰이 말하는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는 국민적 비판을 겸허하게 새겨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엄정한 법 집행은 검찰 스스로에게도 공평히 적용돼야 한다”면서 “왜 제 눈에 든 들보는 보지 못하느냐”고도 했다.

사실상 윤 총장을 겨냥해 ‘아집’, ‘소영웅주의’, ‘제 눈에 든 들보’ 등 표현을 동원해가며 강도 높게 비판한 셈이다.

온화하고 합리적인 성품으로 정평이 난 정 총리가 특정 공직자를 비판한 것 자체가 대단히 이례적인 일이다.

정 총리는 계속해서 “국민을 선동하는 윤 총장의 발언과 행태에 대해 행정부를 통할하는 총리로서 매우 유감스럽다”며 “행정부 공직자는 계통과 절차를 따를 책무가 있다”고 밝혔다.

또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라면서 “정말 자신의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윤 총장이 잇달아 언론 인터뷰를 통해 ‘검찰 수사권 박탈은 헌법정신 파괴’라고 말하는 등 중수청 반대 여론전을 시도하는데 대해 “윤 총장은 행정책임자인 검찰총장인데 하는 것을 보면 정치인 같다”면서 “이게 행정가의 태도인가. 적절치 않다”고 꼬집기도 했다.

이어 “국민께 참 송구하다. 이번 사태를 놓고 국민들이 많이 불편할 것 같다”면서 “행정부에서 국민들을 불편하게 해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정 총리가 윤 총장과 관련해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 총장 해임을 건의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뒤따른다.

국무총리는 헌법에 따라 국무위원의 해임을 대통령에게 건의할 수 있지만 검찰총장은 국무위원이 아닌데다 2년 임기를 보장받는다.

다만 윤 총장의 취임 이후 지속된 행보가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계속해서 부담이 되고 있는 만큼 법적인 차원을 떠나 정치적 차원에서 해임을 건의할 것이란 해석도 끊이지 않는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