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에도 코로나 백신 들어간다…코백스 5월까지 170만회분 전달
인도에서 생산한 백신 공급
한국도 222만회분 추가 도입
국제 백신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는 2일(현지시간) 오는 5월까지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약 170만회분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북한 신의주 본부동종합진료소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실시하는 모습.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들어간다.

국제 백신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는 2일(현지시간) 오는 5월까지 북한에 170만4000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AZ)와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공동개발하고 인도 세룸인스티튜트(SII)가 생산하는 백신이다. AZ 백신은 2회 접종해야하는 만큼 북한에 전달되는 백신은 85만2000명분에 해당한다.

코백스는 한국에도 5월까지 AZ 백신 210만2400회분,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11만7000회분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국은 직접 비용을 내는 방식이지만 북한은 ‘선구매공약매커니즘’(AMC) 방식에 따라 무료 또는 저비용으로 공급받게 된다. 코백스는 북한을 포함한 92개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AMC 방식의 공급 계획을 세웠다.

코백스는 유엔 세계보건기구(WHO)와 전염병예방혁신연합(CEPI),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등이 주도하는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와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