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규상 부위원장 “中企 혁신에 자금 공급 늘린다”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업금융 현황 및 리크스 요인 점검회의를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다. [금융위 제공]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혁신 분야에 자금이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업금융 플랫폼’이 구축된다.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3일 오전 ‘기업금융 현황 및 리스크 요인 점검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올해 기업금융 정책을 ‘혁신 지원’에 맞추겠다고 말했다.

도 부위원장은 “지난해는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기업들을 적극 지원한 한 해였다”며 “올해는 중소·중견기업들이 산업구조 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대면‧디지털 경제, 친환경‧저탄소 경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대기업보다 중소·중견기업의 부담이 크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금융권의 자금 공급도 중소·중견기업의 혁신에 집중한다고 전했다. ‘혁신기업 지원을 위한 기업금융 플랫폼’ 구축을 통해 통계부터 정비해나갈 계획을 밝혔다.

도 부위원장은 “신산업 기술변화 등 경제‧산업 구조변화를 제대로 반영해 금융권에서 활용할 수 있는 체계적 산업분류와 기업금융분류 기준부터 마련할 것”이라며 “이러한 분류 기준에 따라 자금공급 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산업업황에 대한 데이터를 분석해 실제 산업현장 연동되는 기업금융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기업금융 플랫폼이 구축되면 기술변화 등 산업 구조 변화에 대한 금융권의 이해가 높아져 혁신 분야에 자금 지원이 더 잘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kwat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