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은, 인도네시아 인공위성 투자사업 PF 주선 성공
국내 최초 인공위성 PF 주선
1억2600만 달러 금융 제공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산업은행이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인공위성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에 금융주선을 하고 나섰다.

산은은 지난달 25일 인도네시아 정부가 위성 통신망 구축을 위해 추진하는 인공위성 민간투자사업에 대해 HSBC, 산타데르 은행, 아시아인프라개발은행(AIIB)과 공동으로 미화 4억3100만 달러의 금융약정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산은 이중 1억2600만 달러의 금융을 제공한다.

이 사업은 사업주인 PSN 컨소시엄이 인도네시아 정부와 실시협약을 맺어, 정지궤도 통신위성을 제작하고 2023년까지 발사, 15년간 운영하는 것이다. 총 투자비는 5억4500만 달러다.

프랑스·이탈리아의 합작법인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가 위성을 제작하고, 미국 스페이스 엑스(X)가 발사를 맡는 등 우주항공 분야에서 글로벌 유수의 업체들이 섹터별 주요 공정을 담당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 인공위성을 통해 인도네시아 군도 내 통신 소외지역의 인터넷 접근성을 개선하고 안정적인 통신망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산은은 “국내 PF시장 선도자로서 전통 인프라 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의 데이터센터, 인공위성, 해상풍력발전 등 디지털인프라, 친환경에너지 분야까지 프로젝트금융의 영역을 꾸준히 확장하고 있다”라며 “우주산업은 향후 다양한 분야로 확장될 것으로 전망되어 민간 영역의 우주산업관련 금융도 점진적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paq@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