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 퇴임 4개월 앞 ‘여론전’…당청 맞대응은 자제, ‘불쾌감’은 고조
여 최고위, 또 침묵…선거 앞 ‘검찰리스크’ 경계
‘尹 존재감 강화’ 차단…사퇴카드도 의미 안둬
尹 제안 반부패수사청 등 “논의한 바 없다” 선그어  
靑 ‘여론전 자제’ 메시지에도 靑과 확전엔 부담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박병국·유오상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틀째 언론 인터뷰에 나서며 여권의 검찰 수사권 박탈 움직임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기를 들었다. 청와대와 여당은 불쾌한 표정이지만 공식 맞대응은 자제했다. 당장 내달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휘발성이 큰 ‘검찰 리스크’를 경계하면서 윤 총장의 정치적 존재감 강화를 차단하기 위해서로 분석된다. 특히 4개월 남은 윤 총장의 임기를 환기시키며 윤 총장이 꺼내든 ‘사퇴 카드’에 큰 의미를 두지 않고 있는 모습도 감지된다. 청와대는 윤 총장의 향해 ‘여론전 자제’ 메시지를 발신하면서도 ‘청와대와 확전’은 경계했다.

윤 총장의 공개발언은 2일에 이어 3일에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나왔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일 정책조정회의에 이어 3일 이낙연 대표가 주재한 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이와 관련해선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최근 검찰개혁과 관련해 ‘당정청 엇박자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윤 총장과 충돌하는 모습을 보여봐야 좋을 것 없다는 판단으로 읽힌다. 윤 총장을 때릴수록 보수 야권 지지층이 결집할 수 있다는 우려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윤 총장의 인터뷰가 향후 정치계 진출 포석까지 염두에 둔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에서, 윤 총장의 존재감만 키워줄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세균 국무총리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윤 총장이 잇단 언론 인터뷰에 대해 “행정부에서 국민들을 불편하게 해 송구하다”며 “윤 총장은 행정 책임자인 검찰총장인데 어제 하는 것(인터뷰)을 보면 정치인 같다. 평범한 행정가 공직자 발언 같지 않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여당은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법안 발의를 앞두고 “시간표 대로 간다”고 했지만, 내부적으로 속도조절에 나선 분위기도 감지된다. 올해 상반기 중 법안을 처리하겠다는 방침은 그대로지만, 이달 초에는 발의하겠다는 계획에 다른 여지를 두고 있다. 윤 총장이 공개적으로 반대하고 나서자 의총, 전문가 공청회, 당정청 협의 등 절차를 밟아 충분히 여론을 수렴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제도개혁에 관한 입법 권한은 국회의 몫”이라며 “이해당사자들은 반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을 이해당사자로 표현하면서 “입법과정에서는 이해당사자들이 과장된 문제제기를 할 수 있다. 정치적 공방 대신 충실하게 소통하고 토론하는 게 정상적 입법과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강경파를 중심으로 “개혁 대상의 반발이자 검찰의 정치 개입”이라는 비판도 존재한다. “윤 총장의 발언은 검찰의 정치 개입”이라며 검찰의 조직적인 저항에 맞서 법안을 더 신속히 처리해야한다는 주장이다.

여당에서는 윤 총장이 언론인터뷰를 통해 검찰개혁 방안으로 역제안한 ‘반부패수사청, 금융수사청, 안보수사청 설립’ 에 대해서도 선을 긋고 있다. 민주당 검찰개혁특위 소속 의원은 “특위에서는 검토한 적도 없고 논의 테이블에 올라온 적 없다”며 “수사청을 모두 나누면 오히려 윤 총장 본인이 우려하는대로 범죄 대응력 약해지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당의 검찰개혁이 보복으로 비쳐지는 것은 옳지 않다”며 “제도적 검찰개혁의 목적에 맞게 예정대로 입법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 역시 공식 대응은 자제하는 분위기다. 청와대는 핵심 관계자가 나서 윤 총장 발언에 대해 전날 “검찰은 국회를 존중해 정해진 절차에 따라 차분히 의견을 개진해야 할 것”이라고만 했다. ‘언론을 통한 여론전을 자제하라’는 청와대의 우회적인 경고로 해석됐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