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토사구팽 윤석열…권력 사냥개 檢, 당할 수 있다는 것 알았어야"
"檢, 정치보복 견마지로 다하더니"
"尹, 직 건다지면 별 의미 없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당에서 추진하고 있는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에 반대 입장을 밝힌 데 대해 "(검찰은)권력의 사냥개 노릇을 하면 언젠가 그런 꼴을 당할 수 있다는 것을 진작에 알았어야 했다"고 했다.

검사 출신의 홍 의원은 3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정치 보복으로 견마지로(犬馬之勞)를 다한 검찰, 토사구팽(兎死狗烹)돼 몇달 남지 않은 검찰총장이 별 의미도 없는 직까지 건다고 비장하게 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을 향해 "만시지탄(晩時之歎)"이라고도 했다.

홍 의원은 "(여당이)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이어 중수청을 또 난리법석"이라며 "집권 말기에 공수처, 국가수사청을 둬 검찰의 힘을 빼고, 이제 와서 검찰 수사권을 해체하는 수순으로 중수청을 설치한다고 한다"고 했다.

여권이 추진하는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를 공개 비판하며 작심 발언을 쏟아낸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퇴근하고 있다. [연합]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어 "벼락 출세한 중앙지검장을 앞세워 중앙지검 특수 4부까지 만들어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적폐 수사를 강행하는 등 모질게 정치 보복을 했다"며 "정권이 넘어가면 차기 정권이 또 다른 검찰 간부를 앞세워 문재인(대통령) 적폐 수사를 자기들이 당할 수 있겠다는 두려움이 커 이런 검찰은 해체해야 겠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한다. 윤 총장이 현장에서 중수청을 반대하는 추가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보여 관심이 쏠린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