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군 ‘최우수 조종사’에 전영기 소령
공군 2일 이성용 총장 주관 시상식 개최
한해 성적 통틀어 평가한 ‘MVP 조종사’
공군은 2일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주관으로 ‘2020년 공군 최우수 조종사’ 시상식을 개최했다.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전영기 소령(38·공사 53기)이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공군 제공]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제19전투비행단 소속 전영기 소령(38·공사53기)이 ‘2020 공군 최우수 조종사’로 선정됐다.

공군은 2일 공군본부에서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시상식을 개최했다.

F-16을 주기종으로 하는 전 소령은 총 1000점 만점 중 735점을 획득해 이날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지난 1979년부터 시작된 공군 최우수 조종사 선발은 일선 비행단에서 근무하는 전 조종사를 대상으로 한해 동안 비행경력과 작전참가 횟수, 비행 안전 기여도는 물론 전문지식과 체력평가 등까지 종합평가해 선발한다.

공군 최우수 조종사는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우승자인 ‘탑건’(TOP GUN)과 달리 한해 동안 모든 임무수행 분야를 종합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조종사에게 수여된다.

탑건이 올림픽 사격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것이라면 최우수 조종사는 한해를 통틀어 평가한 ‘MVP’라는 게 공군의 설명이다.

전 소령은 “아내와 항상 믿고 따라준 세 자녀에게 수상의 영광을 돌리고 싶다”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피땀 흘려 노력하고 있는 전 조종사들과 정비·무장요원들의 아낌없는 지원 덕분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또 “앞으로 공군의 전투력 발전과 영공방위 임무 완수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군은 이날 항공기 분야별 최우수 조종사도 선발해 각각 국방부 장관 표창을 수여했다.

전투임무기에서는 F-15K 조종사 송승환 소령(37·공사 54기), 훈련기 분야에선 FA-50 조종사 강중호 소령(37·공사 54기), 기동·통제기 분야에선 HH-47D 조종사 강병지 소령(35·공사 56기)이 각각 영예를 안았다.

또 기종별 우수 조종사로 선발된 22명의 조종사들은 공군참모총장 표창을 수상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