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與 "국힘, 4차 재난지원금 폄훼말고 협조하라"

[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일 "국민의힘은 4차 재난지원금 추경안 처리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신영대 대변인은 현안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은 국민 고통은 외면한 채 그저 ‘선거용’이라는 딱지 붙이기에만 여념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4차 재난지원금 협의를 두고 '문재인식 포퓰리즘 완성 단계, 닥치고 더더더'라는 원색적 비난을 내놓으며, ‘닥치고 돈을 풀면 풀수록 표가 된다’ 말도 덧붙였다"며 "국민의힘은 코로나19 속 국민의 절규는 들리지 않는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민생은 안중에도 없는 것 같다.모든 것이 선거용 ‘매표 행위’로 연결 짓는 국민의힘의 조악함이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신 대변인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세계 주요국들은 적극 재정으로 위기에 대응하고 있다. 정부가 재정지원을 적극적으로 하지 않는다면 결국 가계가 무너진다"며 "이를 되살리기 위해서는 더 큰 재정이 들어갈 수 있다는 사실을 국민의힘이 모를 리 없다. 그러나 국민의힘의 말대로 선거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국민을 위한 어떠한 지원도 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정부의 역할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4차 재난지원금 지원을 폄훼하지 말고 국민 고통 최소화를 위해 적극 협조해 달라.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민생’"이라고 강조했다.

youkno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