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경원 “文정권 심판”·오세훈 “경험 많은 장수”…막판 지지 호소
국민의힘, 2~3일 여론조사·4일 후보 발표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일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를 방문해 서남권 광역중심 발전계획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나경원·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본경선 여론조사가 시작된 2일 막판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국민의힘은 이날부터 3일까지 여론조사를 거친 후 오는 4일 최종 후보를 선출한다.

나경원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나경원이 제1야당의 서울시장 후보가 돼 뚜벅뚜벅 소신과 책임의 정치를 계속 보여드릴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며 “야권 단일화에 반드시 성공하고 본선까지 승리해 비상식과 불공정, 부정의를 이기는 통쾌함을 꼭 시민들께 안겨드리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원칙과 신념을 지키고, 온갖 음해와 공격에 시달려도 꿋꿋이 버티며,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진실을 말한 바보 나경원이 다시 또 이길 수 있다는 기적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나 후보는 또, 본경선이 100% 여론조사로 진행되는데 대한 ‘역선택’ 우려를 거론하며 “비록 정당민주주의의 기본적 가치와 질서에 맞지않다고 생각했지만, 후보로서 기꺼이 수용해 최선을 다해 본경선을 뛰었다”며 “이 여론조사에는 문재인 정권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민주당이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하기를 바라는 분들도 참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분들이 제1야당 국민의힘 후보를 뽑는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며 “제1야당 후보는 반드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견제해야 한다는 민심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결정 시민여론조사가 시작된 2일 오세훈 예비후보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선경쟁력을 강조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오세훈 후보는 ‘본선 경쟁력’을 강조하고 나섰다. 오 후보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끝까지 이길 수 있는 장수를 선택해달라”며 “본선경쟁력이 선택의 가장 중요한 기준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 후보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후보 수락 후 방송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과의 원팀을 강조했다. 결코 녹록치 않은 전투”라며 “결국 이 싸움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안철수 후보와의 진정 어린 단일화, 그리고 본선에서 두터운 중도층의 표를 끌어올 수 있는 후보가 나서야 한다”고 했다.

또, “시장직 중도사퇴로 서울시민께 진 마음의 빚을 갚고, 여러분이 주신 소중한 시정 경험을 살려 서울을 다시 뛰게 할 수 있도록 저 오세훈에게 다시 한번 기회를 달라”며 “우리 앞에 닥친 이 위기와 환란을 극복하는 데는 무엇보다 취임 첫날부터 서울시를 진두지휘할 수 있는 경험 많은 장수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후보는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민주주의와 법치의 파괴, 무능과 무책임으로 국가 경제와 국민의 삶을 파탄 낸 좌파 운동권 정권의 폭주를 막을 수 있는 절체절명의 기회”라며 “보수의 능력과 가치를 입증함으로써 정권교체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 현명한 민주 시민의 선택을 보여달라”고 역설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