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부, 올해 예산 총 76조6291억원…추경으로 학교방역인력 지원
올해 본 예산 보다 1646억원 늘어나
맞춤형 국가장학금 지원사업 250억원
온라인튜터 지원에 487억원 투입 예정
대학 비대면수업 운영 지원에 419억원
교육부 [헤럴드DB]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정부가 편성한 15조원 상당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학교 방역인력 지원, 대학생 특별 근로장학금 확대 방안 등이 포함됐다.

교육부는 2일 정부 추경안에 교육부 소관 예산이 76조6291억원으로 편성됐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본예산(76조4645억원)보다 1646억원 증액된 수치다.

교육부는 올해 학교 방역인력을 지원하는데 380억원을 편성했다.

신학기 코로나19 방역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유·초·중·고교의 방역 활동, 예방 수칙 지도 인력 5만여 명을 학교 현장에 지원하는 목적의 예산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올 1학기에 필요한 학교 방역활동 지원은 특별교부금으로 이미 교부했다”며 “이번 추경안으로 2학기 필요한 재원을 추가 확보한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로 학부모가 실직·폐업해 어려움을 겪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맞춤형 국가장학금 지원 사업은 250억원 증액 편성했다. 교육부는 이 조건에 해당하는 대학생 1만명을 근로장학생으로 선발해, 5개월 간 근로실적에 따라 최대 250만원의 특별 근로장학금을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특수학교 방역과 교육 지원을 위한 보조 인력 3500명을 지원하는 데에는 110억원을 들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에 따른 학력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초 4~6학년, 중 1~3학년을 대상으로 학습을 지도하고 상담할 ‘온라인 튜터’ 4000명을 지원하는데 487억원을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또 대학 비대면 수업을 위한 콘텐츠 제작과 수업 자료 탑재 등교육과정 운영 지원에도 419억원을 신규 편성해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4일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여당은 18일 추경안을 국회에서 통과시킨다는 방침이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