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굴리거나 치거나 때리는 퍼트...방향보다는 ‘거리’부터 잡아야 [정헌철의 골프 도구의 이해]
먼거리 퍼트

올바른 퍼트를 위해서는 방향과 거리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한다. 둘 중 무엇을 먼저 잡아야 하는가? 확실히 답할 수 있다. 거리가 우선이다. 골퍼가 그린에서 쓰리 퍼트, 포 퍼트 했던 기억을 되살려 보면 된다.

거리 조절의 실패가 최악의 결과를 만든다. 터무니없이 짧거나, 어이 없이 긴 퍼팅으로 말이다. 퍼팅 라인이 완벽하게 직선인 경우(사실 없다고 보면 된다)가 아니라면 거리 조절이 되지 않은 퍼팅은 방향성도 확보될 수가 없다. 퍼팅의 세기에 따라 그린의 경사에 의한 브레이크 정도가 달라질 수밖에 없다.

퍼팅이 강하면 브레이크의 양이 줄어들고, 퍼팅이 약하면 브레이크는 더 먹을 수밖에 없다. 골퍼가 확실히 넣는 퍼팅을 할 것인가, 붙이는 퍼팅을 할 것인가에 따라 퍼팅의 세기는 달라질 수 있다. 퍼팅의 세기가 달라지는 만큼 퍼팅 라인도 달리 적용해야 한다.

과감히 넣는 퍼팅 라인은 브레이크를 적게 봐야 하고, 조심스럽게 홀에 붙이려는 퍼팅은 브레이크를 충분히 봐야 한다. 캐디에게 내 마음까지 보여주지 않는 한, 퍼팅 라인을 캐디에게 전적으로 의존하는 건 당연히 옳지 않다.

퍼팅의 거리는 백스윙 크기로 정해지는 것이 당연하지만 전제가 있다. 같은 백스윙의 크기라 하더라도 임팩트 시 헤드 스피드에 의해 퍼트 거리는 달라질 수 있다. 그렇기에 퍼팅의 템포가 일정해야 한다. 일정한 템포 속에서 백스윙의 크기로 거리를 조절해야 하는 것이다. 프로들이 퍼팅 연습을 하며 그린에 메트로놈을 놓고 하는 경우를 볼 수 있다.

일정한 템포를 유지하기 위해서다. 일정한 템포를 유지하지 않으면 스윙 크기가 무의미해진다. 템포가 빠르면 작은 스윙으로도 거리가 나고, 템포가 늦으면 큰 백스윙의 퍼팅 거리가 짧아진다. 일정한 템포 속에서 스윙의 크기로 거리 조절 연습을 반복하다 보면 자신만의 리듬이 생긴다. 퍼팅의 거리 조절은 방향성에 비해 연습량이 월등히 많아야 하며 실제 경험을 필요로 하는 어려운 과제이다.

연습 그린에서 1미터, 2미터, 3미터, 5미터, 7미터, 10미터 연습을 해야 한다. 그리고 15미터, 20미터, 30미터까지. 필자의 경우는 미터 대신에 발자국으로 대신한다. 실제 그린에서 거리 측정은 발자국으로 하며 발자국을 미터로 환산하는 불편함을 없애기 위해 발자국 수로 퍼팅을 한다. 아무리 먼 퍼팅이라도 발자국을 세지 않는 경우는 거의 없다.

먼 거리의 퍼팅으로 발자국을 세기 어려운 경우는 반을 측정하거나 전체 거리 1/3의 발자국을 세고 전체를 환산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오르막 내리막을 감안하여 총 몇 발자국을 칠 것인지는 반드시 생각하고 퍼팅을 한다.

이러한 퍼팅을 습관화하면 반복되는 피드백으로 거리 조절 능력이 좋아진다. 퍼팅을 굴릴 것인가, 칠 것인가, 때릴 것인가? 숏 퍼트는 ‘굴리는’ 느낌, 미들 퍼트는 ‘치는’ 느낌, 롱 퍼트는 ‘때리는’ 퍼트감을 느끼면 좋다. 세세한 부분까지 글로 표현하는 것은 한계가 있지만, 굴리거나 치거나 때리는 느낌은 골퍼가 퍼트 연습을 좀 하면 어렵지 않게 느낄 수 있으며 거리 조절에 도움이 된다.

임팩트 후의 팔로스루가 길면 굴리는 느낌, 적당하면 치는 느낌, 팔로우를 짧게 하면 때리는 느낌을 갖게 된다. 퍼팅에서의 거리 조절 능력은 퍼팅 기술의 대부분이다. 방향은 이에 비해 간단하다. 간단하지만 확실한 방향성 확보 방법은 다음 글에서 다룬다.

[골프이론가, 젠타골프코리아 대표]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