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남 대불산단 신속 PCR검사 전국우수 방역사례로 꼽혀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 기자] 전남 대불국가산업단지와 삼호조선소 근무자 1만6천여 명을 대상으로 추진한 신속 PCR 검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로부터 적극방역 우수사례로 소개됐다.

전남도에 따르면 찾아가는 신속 PCR 검사는 최근 남양주 산업단지에서 120여 명의 외국인 근로자가 집단 감염됨에 따라 지난달 22일부터 4일간 외국인이 많은 대불산단에서 선제적으로 이뤄졌다.

대불산단 내 2개소와 삼호조선소 4개소에서 진행한 결과 내국인 1만 4072명, 외국인 1787명, 총 1만5859명 모두가 음성으로 판정됐다.

신속 PCR 검사는 지난해 말 경기 여주시가 도입한 것으로 진단 정확도가 높은 PCR 검사 방식과 진단 결과가 빨리 나오는 신속항원검사의 장점을 합친 것으로 검체 채취에서 결과 판독까지 1시간30분이면 끝난다.

또한 검체 채취가 기존의 코·목(비인두도말)이 아닌 침(타액) 채취 방법이어서 검사 대상자의 불편을 줄이면서도 한 번에 최대 94명까지 판독이 가능하다.

전남도는 외국인 근로자 밀집지역에 선별검사소를 설치해 휴식·점심시간 등에 자유롭게 검사를 했다. 불법 체류자의 신분 노출에 따른 검사 거부감 해소를 위해 익명으로 이뤄졌다.

이에 따라 내외국인 모두 검진에 적극 협력함으로써 상호 신뢰감을 구축, 검사율을 높인 결과 중대본은 이날 자치단체 코로나19 선제검사 우수 사례로 소개했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도내 외국인 근로자에게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도민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로부터 안전한 전남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868명으로 제주도와 함께 전국에서 가장 발생비율이 낮아 ‘청정지역’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parkd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